대한암협회, 암 예방의 날 맞이 암 경험자 위한 ‘고잉 온 콘서트’ 개최

대한암협회, 암 예방의 날 맞이 암 경험자 위한 ‘고잉 온 콘서트’ 개최

3월 21일 암 예방의 날을 맞아 대한암협회(회장 이민혁)는 글로벌 의료 기업 올림푸스한국(대표 오카다 나오키)과 세종문화회관(사장 안호상) 대극장에서 21일 오후 7시 30분에 ‘고잉 온 콘서트(Going-on Concert)’를 진행한다고 밝혔다.

고잉 온 콘서트는 올림푸스한국이 대한암협회, 세종문화회관과 함께 마련한 관객 맞춤형 음악회다. 암 경험자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과 정서적 지지를 위한 올림푸스한국의 사회공헌 활동 ‘고잉 온(Going-on) 캠페인’의 하나로 기획됐다. ‘고잉 온’은 암 발병 후에도 암 경험자들의 아름다운 삶은 ‘계속된다’는 의미를 담고 있다.

2020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신규 발생한 암 환자 수는 24만7952명으로 우리나라 국민이 남자는 5명 가운데 2명, 여자는 3명 가운데 1명에서 암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. 이는 국민 23명당 1명(전체 인구 대비 4.4%)이 암 유병자라는 것을 의미한다.

대한암협회는 이러한 배경으로 암 환자들이 암을 극복하고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심리적·사회적·신체적·식생활 등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. 그중 하나로 올림푸스한국과 함께 고잉 온 콘서트를 진행해, 지난해에 이어 MBC 드라마 ‘베토벤 바이러스’ 강마에의 롤모델인 서희태 지휘자가 뉴서울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이끌며 연주를 담당한다. 설암을 극복한 실제 암 경험자로서 지난해 콘서트를 맡아 더욱 의미를 더한 바 있다.

공연에는 △‘미스 사이공’, ‘노트르담 드 파리’ 등에서 타이틀롤을 맡으며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 △‘피가로의 결혼’, ‘마술피리’ 등의 다수의 오페라에서 주역을 맡은 소프라노 강혜정 △오스트리아 무지크페어라인 황금홀, 체코 스메타나홀, 독일 헤라클래스홀 등 세계 각지의 유명 콘서트홀에서 공연한 바이올리니스트 양정윤이 무대에 오른다. 요한 슈트라우스 2세가 작곡한 ‘남국의 장미’, ‘뮤지컬 회전목마’ 중 ‘당신은 결코 혼자가 아니야’, 쥘 마스네의 ‘타이스 명상곡’, 가곡 ‘강 건너 봄이 오듯’ 등 암 경험자 및 가족들에게 클래식과 뮤지컬을 넘나드는 폭넓은 레퍼토리의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.

또 이광민 박사(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, 대한암협회 이사)가 사회자로 나서며, 관객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분위기를 이끌고 암 환자의 정신건강 전문가로서 공감과 지지의 메시지를 전달한다.
암 경험자 및 가족은 3월 2일부터 3월 15일(수)까지 대한암협회 홈페이지, 올림푸스한국 홈페이지를 통해 초대권을 신청할 수 있다. 일반 관객은 3월 3일(금) 오후 2시부터 8일(수)까지 세종문화회관 천원의 행복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, 당첨자는 9일(목)에 발표될 예정이다.

대한암협회 이민혁 회장은 “고잉 온 콘서트를 계기로 암 경험자들과 가족들이 암을 이겨내고 있는 분들과 서로를 향한 고마움과 위로의 마음을 나누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”며 “암 치료를 잘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과 용기를 얻을 수 있도록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”고 말했다.

고잉 온 콘서트 신청페이지: http://forms.gle/rwg9t5RMS1d8eauP9
웹사이트: http://www.kcscancer.org/